PATZZI.COM

韓国 ファンカフェで  응머가이래さまがご紹介くださった記事です。
d0100844_11452996.jpg

고현정의 남자 하정우의 밀착관찰기

불철주야의 촬영 스케줄. 오후에 병원에 들러 링거를 맞았다는 그는
늦은 밤 촬영장에서 경쾌하게 휘파람을 불었다. 하정우라는 배우는
연기를 즐기는 사람이라는 걸 시위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돌이켜 보면, 하정우는 역발상의 배우다. 외모를 보면, 마초적일 것 같은데 의외로 귀여운 구석이 있다. 연극 무대를 발판 삼아 충무로에 진출한 것은 이십대 중반. 조급함을 잠재우고 예술 영화들을 포트폴리오에 채워 넣으며 ‘느린’ 걸음을 걸었다.

최근 드라마 ‘히트’를 통해 ‘훈남’으로 부각하고 있는 그가 느끼는 인기의 맛은 그래서 더 달콤하지 싶다. 데뷔 초 따라 붙던 탤런트 김용건의 아들이란 관심에서도 한 발짝 멀어졌다. 한 신인 배우에게 우호적일 수 있었던 백그라운드를 고집스럽게 뒤로 밀쳐내고, 하정우가 얻은 것은 무엇일까.

지난 4월 중순,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드라마 ‘히트’의 세트장에서 하정우를 만났다. 드라마에서 그는 강력팀장 고현정과 멜로 라인을 형성하는 검사로 나온다. 그를 만나러 ‘현장 출동’하면서, “촬영장에서 만난 하정우는 시쳇말로 ‘까칠하다’”는 말도 들은 터였다. 그건 배우로서의 예민함일까. 아니면 그야말로 성격 탓일까. 백문이 불여일견. 어쨌거나 하정우란 배우를 근접 탐구해볼 요량이었다.
コ・ヒョンジョンの男ハ・ジョンウの密着観察期

不撤昼夜の撮影スケジュール. 午後に病院に立ち寄って点滴にあったという彼は
遅い夜撮影場で身軽く口笛を吹いた. ハ・ジョンウという学ぶ
演技を楽しむ人というガールデモしたかったかも知れない.

顧みれば, ハ・ジョンウは逆発想の学ぶ. 外貌を見れば, 馬草的のようなのに意外に可愛い隅がある. 演劇舞台を踏み台として忠武路に進出したことは二十代中盤. 心忙しさを寝かせて芸術映画たちをポートフォリオに満たして入れて ‘遅い’ 歩みをかけた.

最近ドラマ ‘ヒット’を通じて ‘フンナム’で著しく表わしている彼が感じる人気の味はそれでもっと甘ったるいでしょうたい. デビュー超追い付いたタレント金用件の息子と言う(のは)関心でも一歩遠くなった. 一新人俳優に友好的なことがあったバックグラウンドを生気地に後に押しのけ出して, 賀正優の得たことは何だろう.

去る 4月中旬, 京畿道坡州に位したドラマ ‘ヒット’のセット場でハ・ジョンウに会った. ドラマで彼は強力チーム長コ・ヒョンジョンとメローラインを形成する検事に出る. 彼に会いに ‘現場出動’しながら, “撮影場で会った賀正優は俗語で ‘ざらざらしてつやがない’”と言う言葉も聞いたはずだった. それは俳優としてのイェミンハムだろう. それともまさに性格のせいだろう. 百聞が不日余り犬. とにかくハ・ジョンウと言う俳優を近接探求して見るつもりだった.

d0100844_11454623.jpg

촬영장에서 휘파람 부는 남자

“스탠바이”, “컷” “다시 한 번 갑시다” “오케이”. 감독의 촬영 사인이 늦은 밤의 한기를 가른다. 공장을 개조한 세트장에는 검사실과 경찰 특수수사대 사무실이 마련됐다.

국내 시장의 드라마 촬영이 그렇듯, ‘히트’의 촬영 시간도 밤을 날아 새벽으로 이어진다. 말 그대로 불철주야의 현장. 스태프와 배우 모두가 고생하는 열악한 현실이지만, 그래도 현장에 들르면 그들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면서 묘한 여운이 남는다.
늦은 밤 시작된 촬영은 새벽에야 끝났다. 이날 하정우는 여섯 장면 정도를 촬영했다. 촬영장의 분위기는 드라마의 스피디한 장면 장면과 달리 진중한 면이 있다. 그 속에서 하정우는 경계선을 넘나들고 있었다. 촬영 시간이 마냥 즐거운 모습이나, 연기파 선배들 사이에서 긴장을 멈출 수 없다.

실전과 연습은 또 다른 법. “연쇄, 쇄, 성폭행범.” 느닷없이 대사가 꼬이면서 감독이 “컷”을 외친다. 그 다음 장면에서는 동작이 성급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검사 책상에서) 너무 빨리 일어났어.” “타이밍이 너무 빨랐죠. 다시 하겠습니다.” 하정우는 주눅 들지 않고, 씩씩한 대답으로 감독의 ‘오케이’ 사인을 받아냈다.

이윽고, 하정우는 휘파람을 불며 이완된 모습이다. 긴장했던 그가 스스로 내뱉는 휘파람 소리에 의지해 경쾌해진다. 잠깐의 휴식이 생기면, 담배 연기를 기분 좋게 내뿜었고, 바퀴 달린 의자를 앞뒤로 굴리며 노래를 흥얼대기도 했다.

매니저는 이날 오후 하정우가 병원에 들러 링거를 맞았다고 전했다. 이른바 ‘링거 투혼’인 셈인데, 짬짬이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푸는 그에게서 피곤한 기색은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 묘한 에너지가 포착된다. 현장의 하정우는 까칠하다? 이 평가에 대한 답은 감독의 말로 대신해야 할 것 같다.

“와, (하)정우도 이제 ‘훈남’ 반열에 오르는 거야.”
撮影場で口笛する男

“スタンバイ”, “カット” “もう一度行きましょう” “OK”. 監督の撮影死因が遅い夜の寒気を割る. 工場を改造したセット場には検事室と警察特殊捜査隊事務室が用意された.

国内市場のドラマ撮影がそのように, ‘ヒット’の撮影時間も夜を飛んで夜明けにつながる. 言葉とおり不撤昼夜の現場. スタッフと俳優皆が苦労する劣悪な現実だが, それでも現場に立ち寄れば彼らの熱情がそっくりそのまま感じられながら妙な余韻が残る.
遅い夜始まった撮影は夜明けには終わった. この日賀正優は六枚なら位を撮影した. 撮影場の雰囲気はドラマのスピーディな場面場面と違い陣中した面がある. その中で賀正優は境目を出入りしていた. 撮影時間が思いきり楽しい姿や, 演技派先輩たちの間で緊張を止めることができない.

実戦と演習はまた他の法. “連鎖, 刷, 性犯罪者.” 不意にせりふが狂いながら監督が “カット”を叫ぶ. その次の場面では動作が性急だという指摘を受けた. “(検事机で) あまり早く起きたの.” “タイミングがとても早かったんです. またします.” 賀正優はいじけないで, 逞しい返事で監督の ‘OK’ サインを受け出した.

やがて, 賀正優は口笛を吹いて緩み出しされた姿だ. 緊張した彼が自ら吐き出す口笛音に頼って身軽くなる. 少少の休息が生じれば, タバコ煙を気持ち良く噴き出したし, タイヤ走った椅子を先後に転がして歌をフングオルデギもした.

マネージャーはこの日午後賀正優が病院に立ち寄って点滴にあったと伝えた. いわゆる ‘点滴闘魂’となるわけだが, 暇あるごとにストレッチングをしながらウオーミングアップする彼から疲れる気配は捜してみにくい. 代わり, 妙なエネルギーが捕捉される. 現場の賀正優はざらざらしてつやがない? この評価に対する答は監督の言葉で代わりをしなければならないようだ.

“わ, (下)政友も今 ‘フンナム’ 班列に上がるの.”

하정우란 이름의 배우 관찰기

사실 하정우란 배우를 만나러 가기 전, 가장 묻고 싶었던 것은 그의 정체성과 관련된 것이었다. 근 3년 새 하정우는 참으로 묘한 행보를 하고 있다. 어느 날은 독립영화(용서받지 못한 자)의 주연으로 나서 한국영화 비평가협회 신인남자연기상을 받는가 하면, 또 어떤 날은 대중 영화(구미호 가족)에 나와 엽기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김기덕 감독의 작품 ‘섬’과 ‘시간’에 연달아 출연하면서 해외 영화제의 주목도 받았다. 하정우의 연기 나침반이 동서남북을 가리키면서, 그는 도대체 어떤 배우냐가 부쩍 궁금해졌다. 먼저, ‘용서받지 못한 자’에 출연한 배경부터.

“중앙대에서 연극을 전공하고, 이후 연극 무대에서 활동했다. 최종 목표는 충무로 진출이었다. 그러나 배우를 꿈꾸는 이가 어디 나뿐인가. 호락호락한 세상이 아니더라. 오디션을 봤지만, 숱하게 탈락했고, ‘내가 연기자가 될 수 있을까’란 회의도 들었다. 그러다 ‘용서받지 못한 자’를 만났다. 초심으로 돌아가자는 생각이었다. 이 작품은 내가 가장 어려울 때 나를 다독여준 작품이고, 지금의 나를 있게 한 발판이 됐다.”

김기덕 감독의 작품과 ‘구미호 가족’, 다소 뜬금없어 보이는 왕래를 두고는 이런 설명을 내놨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는 김기덕이란 이름의 영화니까 한 번 해보고 싶었다. ‘용서받지 못한 자’ 이후라 자신감도 있었고, 관객에게 완전히 외면 당할 것 같은 생각도 안 들었다. ‘구미호 가족’의 선택이 의외라고? 상업 영화지만 최초의 뮤지컬 영화란 점이 나를 끌어들였다.”

우왕좌왕이 아니었다. 하정우는 자신만의 원칙을 확실히 정하고 움직이고 있었다. ‘긴장과 이완’의 징검다리를 잘도 건너뛰었다. 드라마 ‘히트’의 출연은 극중 김재윤 검사의 인간미를 보고 선택했다고 전했다.

“김재윤 검사? 잘나고 똑똑한 남자다. 그런데 한편으로 사회 부적응자다. 뭐 하나 빠질 게 없지만 애정 결핍이 있다. 피아노 친다고 그게 숨겨질까? 그는 상처가 있고 나약한 사람이다. 그러다 차수경이란 여자를 만나 위로받고 진심을 찾아간다는 설정, 괜찮지 않나?”

영화는 숨이 깊고, TV는 호흡이 가쁘다. 그 차이가 초반 적응에 어려움을 남겼으나, 제법 익숙해진 눈치다. 하정우의 조크가 이어졌다.

“드라마는 반응이 바로 와서 재밌다. 그런데 꽃미남들이 판치는 브라운관에서 살아남기는 힘들 것 같다(웃음). 내 모습을 보면 피부가 거칠고 눈은 충혈됐다. 즉, 하정우는 고화질(HDTV)용은 아닌 것 같다(웃음). 요즘 피부 관리에 부쩍 신경을 쓰고 있다. 마늘진액, 포도즙 등 영양보충제 5종을 먹는 중이고, 아이크림도 바른다. 잠을 푹 자야 ‘피부 미인’이 된다는데, 난 언제 쯤 잠을 푹 자려나(웃음).”
ハ・ジョンウと言う名前の俳優観察期

実はハ・ジョンウと言う俳優に会いに行く前, 一番問いたかったことは彼のアイデンティティと係わるのだった. およそ 3年新しいハ・ジョンウはまことに妙な歩みをしている. ある日は独立映画(許してもらえない者)の主演に出て韓国映画評者協会新人男演技賞を受けるかと言えば, またどんな日は大衆映画(九尾狐家族)に出て猟奇的な姿を見せてくれた. キム・キトック監督の作品 ‘島’と ‘時間’に相次いで出演しながら海外映画祭の注目度受けた. 賀正優の延期羅針盤が東西南北を示しながら, 彼は一体どんなベウニャがうんと分かりたかった. 先に, ‘許してもらえない者’に出演した背景から.

“中央大で演劇を専攻して, 以後演劇舞台で活動した. 最終目標は忠武路進出だった. しかし俳優を夢見る人がどの私だけか. 甘い世の中ではなかったよ. オーディションを見たが, 多く脱落したし, ‘私が演技者になることができるか’と言う(のは)会議も入った. そうする ‘許してもらえない定木’に会った. 初審に帰ろうというつもりだった. この作品は私が一番難しい時私を多読呂準作品で, 今の私をいるようにした足場になった.”

キム・キトック監督の作品と ‘九尾狐家族’, ちょっとトングムオブオ見える往来を置いてからはこんな説明を出した.
“キム・キトック監督の映画はキム・キトックと言う(のは)名前の映画だから一度して見たかった. ‘許してもらえない者’ 以後だと自信感もあったし, 観客に完全にそっぽを向かれるような考えもした. ‘九尾狐家族’の選択が案外と? 商業映画だが最初のミュージカル映画と言う(のは)点が私を引き入れた.”

右往左往ではなかった. 賀正優は自分ばかりの原則を確かに決めて動いていた. ‘緊張と緩み出し’の飛び石をよくも飛ばした. ドラマ ‘ヒット’の出演は劇中ギムゼユン検事の人間味を見て選択したと伝えた.

“ギムゼユン検事? 偉くて利口な男だ. ところで一方で社会不適応者だ. 何をするが抜けるのがないが愛情欠乏がある. ピアノ弾くとそれが隠されるか? 彼は傷があって懦弱な人だ. そうして副元帥頃と言う(のは)女に会って慰労受けて本気を尋ねるという設定, 大丈夫ではないか?”

映画は息が深くて, TVは呼吸が息苦しい. その差が初盤適応に難しさを残したが, 結構慣れた気付きだ. 賀正優のジョークがつながった.

“ドラマは反応がすぐ来なさいでおもしろい. ところで花美男たちが幅を利かせるブラウン管で生き残ることは大変のようだ(笑い). 私の姿を見れば肌が荒くて目は充血した. すなわち, 賀正優は高画質(HDTV)竜ではないようだ(笑い). このごろ肌管理にうんと気を使っている. ニンニク津液, ぶどう汁など栄養補充制 5種を食べるところで, アイクリームも塗る. ぐっすり寝ると ‘肌美人’になるというのに, 私はいつ頃ぐっすり寝るかな(笑い).”

김용건의 아들이란 백그라운드 없이 홀로서기

대중이 하정우란 이름을 두고 ‘클릭 질’을 시작한 건 드라마 ‘프라하의 봄’에서 전도연의 보디가드로 출연하면서부터가 아닐까 싶다. 당시면 그의 연기력보다는 하정우가 지닌 백그라운드에 관심이 쏠렸다.

하정우의 본명은 김성훈.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탤런트 김용건이 아버지다. 당시 하정우는 신인이었다. 그에게 인터뷰 요청을 하는 기자가 있었다면, 분명 아버지와 동반 인터뷰를 하자는 제안을 빼먹지 않았을 것이다.

기자도 그 요청자의 한 명이었다. 그러나 부자 인터뷰에 대해서는 아버지도, 아들도 선을 그었다. 가물가물 기억나는 아버지의 거절 의사 한 토막.
“이제 시작일 뿐인데요. 자기 힘으로 뭔가를 보여줘야지, 내가 끼어들 때가 아닌 것 같아요. 아들도 그걸 원치 않고. 나중에 이름값을 하게 되면 그때 봅시다. 아들에 대해 관심 가져줘서 고마워요.”

아들을 바라보는 아버지의 시선은 차가운 듯 따뜻했다. 아들은 “홀로 살아남는 법을 선택했다”며 맞장구를 쳤다.
“나 역시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 아버지가 배우라 자연스레 집에는 배우 손님이 많았다. 아버지 친구 분의 아들 몇몇도 하나 둘 연기자가 됐고, 나 역시 연기를 해야 하는 건가란 생각을 했다. 집안이 예술계통이다. 어머니는 무용을 하셨는데, 영화에 관심이 많았고, 그걸 보며 영화에 대한 환상을 품었던 것 같다. 어렸을 때는 수영 선수가 되려고 수영을 배웠는데, 결국은 연기의 길을 걷게 됐다.”

굳이 예명을 쓰는 이유가 있었을까.
또 배우 김용건의 아들로 산다는 것은?
“데뷔 초에 그런 질문을 많이 받았다(웃음). 아버지의 영향에서 벗어나려고 개명한 건 아니냐는. 그건 분명 아니다. 김성훈이라는 이름, 배우로서 조금 심심하지 않나. 배우로서 어필할 수 있는 이름을 찾았던 것뿐이다. 100미터 달리기를 예로 들자. 아버지의 이름을 달면 50미터는 빨리 달리는 발판이 될 수 있었겠지. 그런데 난, 연기를 마라톤이라 생각하고 싶다. 가능하면 혼자서, 또 외롭더라도 이겨내는 길을 걷고 싶었다. 아버지의 이름을 달고 나왔는데, 혹시나 무너진다면, 그땐 누가 날 챙겨주겠나.”
金用件の息子と言うバックグラウンドなしに一人立ち

大衆がハ・ジョンウと言う名前を置いて ‘クリック質’を始めたのはドラマ ‘プラハの春’でチョン・ドヨンのボディーガードでツルヨンハミョンソブトではないかと思う. 当時なら彼の演技力よりは賀正優が持ったバックグラウンドに関心が集まった.

ハ・ジョンウの本名はキム・ソンフン. 大韓民国人なら誰も分かるタレント金用件がお父さんだ. 当時賀正優は新人だった. 彼にインタビュー要請をする記者があったら, 確かにお父さんと連れインタビューをしようという提案を漏らさなかったはずだ.

記者もその要請者の一人だった. しかし金持ちインタビューに対してはお父さんも, 息子も線を引いた. ぼうっと思い出すお父さんの拒絶医者限り端くれ.
“もう手始めであるだけなのにです. 自分の力で何かを見せてくれなくてはならない, 私が割りこむ時ではないようです. 息子もそれを願わなくて. 後で名に値するだけのことをするようになればあの時見ましょう. 息子に対して関心持ってくれてありがとう.”

息子を眺めるお父さんの目は冷たいように暖かかった. 息子は “一人きり生き残り方を選択した”と相槌を打った.
“私も環境の影響を受ける. お父さんが学びなさい自然に家には俳優お客さんが多かった. お父さん友達の方の息子何人も一つ二つ演技者になったし, 私も延期をしなければならないことかと言う(のは)考えをした. 家が芸術系統だ. お母さんは舞踊をしたが, 映画に関心が高かったし, それを見て映画に対する幻想を抱いたようだ. 幼い頃はスイミング選手になろうとスイミングを学んだが, 結局は延期の道を歩くようになった.”

敢えて芸名を使う理由があっただろうか.
また俳優金用件の息子に生きるというのは?
“デビュー超にそんな質問をたくさん受けた(笑い). お父さんの影響から脱しようと改名したのではないかと言う. それは確かにではない. 金聖訓という名前, 俳優として少し退屈ではないか. 俳優としてアッピールすることができる名前を尋ねたことだけだ. 100メートル競走を例にあげよう. お父さんの名前を月なら 50メートルは早く走る足場になることができたの. ところで私は, 延期をマラソンと考えたい. できればひとりで, またさびしいとしても勝ち抜ける道を歩きたかった. お父さんの名前をつけて出たが, もしや崩れたら, その時は誰が私を取りそらえてくれるか.”

재즈 피아노 치는 ‘훈남’ 배우의 감성 엿보기

요즘 하정우는 ‘훈남’ 중 한 명이다. ‘훈남’은 호감을 갖게 하는 남자라는 뜻의 신조어. 그 조건 중 하나가 모성 본능을 자극하는 것이라면, 김재윤 검사 캐릭터가 요건을 충족한다.

김재윤 검사는 드라마 첫 회 다이빙과 수영, 피아노 실력을 선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한마디로 잘나가는 남자지만 왠지 어설프고 귀여운 캐릭터. 차수경 팀장(고현정) 앞에서는 사랑 표현이 유난히 서툴다. 어렸을 때 배웠다는 수영 실력은 제법일 것이고, 그렇다면 피아노는 설정일까, 실력일까.

“요즘 내가 빠져든 건 재즈다. 그것도 디지털이 아닌 LP에 빠졌다. 언제부턴가 재즈를 LP로 듣고 싶다는 바람이 있었는데, 마침 친구들에게 LP 플레이어를 선물 받았다. 짬이 나면 남대문 회현 지하상가에 들러 LP판을 구한다. 최근에 베토벤 LP 전집을 구했다. 지지직거리는 느낌이 너무 좋다. 삶의 밸런스를 맞춰주는 것 같다. 재즈 피아노 연습도 게을리하지 않는다. 재즈는 나를 이완시키는 취미 활동이다.”

최근 하정우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은 네이티브에 가까운 영어 실력 때문이다. 지난 3월, ‘빔 벤더스 특별전’에 맞춰 방한한 빔 벤더스 감독은 하정우를 두고 “남성적인 외모와 동양적인 매력이 가득한 배우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계적인 거장과 하정우의 만남도 만남이지만, 빔 벤더스 감독과 독대하던 능숙한 영어 실력이 눈길을 끌었다.

“빔 벤더스 감독을 존경한다. 칸에 갔을 때 아는 분 소개로 인사를 나눴고, ‘네버 포에버’(미국 독립영화로 개봉 예정)로 선댄스에 갔을 때, 다시 인사했다. 영어는 어릴 때부터 가까이 접한 데다, 97년에 어학 연수를 다녀와서 익숙하다. 유창한 건 아니고 조금 하는 정도(웃음). 자랑할 이유는 없고, 영어로 관심을 받는 것도 어색하다. 그래도 언어를 익혀두면 세계 무대 진출의 기회가 오지 않을까.”

여전히 하정우란 배우의 속은 아리송하다. 가벼운 듯, 무거운 듯, 정체를 감추고 있다는 생각이다. 그게 전략이든, 고집이든, 혹은 A형의 속성이든. 그가 전진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ジャズピアノ弾く ‘フンナム’ 俳優の感性のぞき

このごろ賀正優は ‘フンナム’ 中一人だ. ‘フンナム’は好感を持つようにする残ろうという意味の新造語. その条件の中で一つが母性本能を刺激することなら, ギムゼユン検事キャラクターが要件を満たす.

ギムゼユン検事はドラマ初回ダイビングとスイミング, ピアノ実力をお目見えして視線を集中させた. 一言にうまく行く男だがなんだか生半可で可愛いキャラクター. 副元帥頃チーム長(コ・ヒョンジョン) 前では愛表現が特に下手だ. 幼い頃学んだというスイミング実力は製法であるはずで, それならピアノは設定だろう, 実力だろう.

“このごろ内が落ちこんだのはジャズだ. それもデジタルではない LPに抜けた. いつからかジャズを LPで聞きたいという望むことがあったが, ちょうど友達に LP プレーヤーを贈り物もらった. 組むことが出れば南大門会賢地下商店街に立ち寄って LP版を求める. 最近ベートーベン LP 全集を求めた. 支持職距離(通り)は感じが大好きだ. 生のバランスを合わせてくれるようだ. ジャズピアノ演習も怠らない. ジャズは私を緩み出しさせる趣味活動だ.”

最近賀正優がスポットライトを受けたことはネイティブに近い英語実力のためだ. 去る 3月, ‘ビームベンドス特別展’に合わせて訪韓したビームベンドス監督は賀正優を置いて “男性的な外貌と東洋的な魅力が一杯な学ぶ”と言いながら絶賛を惜しまなかった. 世界的な巨匠と賀正優の出会いも出会いだが, ビームベンドス監督と単独面談した上手な英語実力が人目を引いた.

“ビームベンドス監督を尊敬する. 間へ行った時分かる方紹介であいさつを交わしたし, ‘ネバーフォーエバー’(アメリカ独立映画で封切り予定)でサンダンスに行った時, またあいさつした. 英語は幼い時から身近に接したうえに, 97年に語学研修を行って来て慣れる. 上手なのではなくて少しする位(笑い). 誇る理由はなくて, 英語で関心を受けることもぎこちない. それでも言語を習っておけば世界舞台進出の機会が来ないか.”

相変らず賀正優と言う(のは)俳優の心は不明瞭だ. 軽いように, 重いように, 正体を隠しているという考えだ. それが戦略でも, 固執でも, あるいは A型の速成でも. 彼が進んでいることは明らかだ.

[PR]

  by woo2006 | 2007-05-15 11:54 | ハ・ジョンウ    하정우

<< ポスター公開 「H.I.T」第17回 >>

SEM SKIN - DESIGN by SEM EXE